생태계 보고 불나도 구경만… 속타는 ‘DMZ 화재’
생태계 보고 불나도 구경만… 속타는 ‘DMZ 화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지역 특수성… UN 승인 받아야 소방헬기 투입
군사분계선 넘을 수 없어 북한지역 화재는 손도 못대
매년 10여건 불, 수백㏊ 소실… 남북 공조 시스템 시급

한반도의 ‘생태계 보고’로 불리는 DMZ(비무장지대)에서 매년 화재가 발생하고 있지만 군사지역이라는 특수성 탓에 화재 대응 과정에서 ‘허점’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DMZ의 생태계 보전 및 화재 발생 시 초동 대응을 통해 남과 북의 산림으로 불길이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남북 간 ‘DMZ 화재 대응 시스템’ 구축이 시급히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23일 산림청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6시께 연천군 장남면 고랑포리 DMZ 내 북한지역 임야에서 화재가 관측됐다. 이 불은 약 21시간 동안 DMZ 내 450㏊에 달하는 산림을 태운 뒤 23일 오후 3시께 초진됐다.

이 화재를 진압하기 위한 산림청 헬기는 이날 오전 6시7분께 첫 이륙했다. DMZ는 UN군사령부의 관할 구역인 탓에 화재가 발생한다 해도 비행 승인을 받지 않으면 접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산림청은 화재 발생 후 12시간가량이 지나고 나서야 군당국을 통해 UN군사령부의 승인을 얻어 헬기를 현장에 투입한 것이다.

더욱이 이륙한 헬기마저도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어 DMZ 내 남방한계선과 군사분계선 사이 약 2㎞ 공간에서만 불길이 남쪽으로 내려왔을 때만 진압에 나서야 했다.

이처럼 DMZ에서 화재가 발생해도 UN군사령부의 승인을 얻는 과정에서 시간이 낭비되고, 헬기 등이 현장에 투입된다 해도 군사분계선을 넘을 수 없어 북한지역 화재에 대해서는 손도 대지 못하는 등의 허점이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산림청은 DMZ 화재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단순 ‘산불’로 분류, DMZ 화재 발생 통계와 별도의 대응방안 등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산림청은 매년 10여 건의 화재가 DMZ 내에서 발생해 수백㏊가 소실되는 것으로 추정만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환경단체 등은 ‘생태계 보고’로 불리는 DMZ 화재 대응의 허점을 메우고자 남북 간 공조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DMZ생태연구소 측은 ▲남북 간 협의를 통해 ‘DMZ 화재 공동 대응 매뉴얼’ 마련 ▲DMZ 화재 발생 시 유관기관이 신속히 소통할 수 있는 ‘핫라인’ 구축 ▲국방부 추정 100만 발 이상 매설된 ‘지뢰’ 제거 공조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DMZ생태연구소 관계자는 “DMZ 화재 관련 남북 간 협의는 정치적 관점으로 볼 게 아니라 안전ㆍ재난 분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며 “화재는 초동 대응이 가장 중요한 만큼 UN군사령부와 남북이 신속히 소통해 움직일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산림청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DMZ 화재 대응 정책 등을 마련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이달 초 발생한 강원도 고성 대형산불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DMZ 화재 공동 대응 주문이 있었던 만큼 향후 검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