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 ‘토지 헐값보상’ 우려
계양테크노밸리 ‘토지 헐값보상’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공공택지 긴급주민총회… 예정지 거래묶여 지가↓
3기 신도시 ‘희생양’ 주장… 감정평가시 ‘특수성’ 고려 촉구

수도권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예정지 주민들이 토지 보상 현실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투기와 집값 안정화 등의 이유로 토지거래가 묶인 계양구 굴현·동양·박촌·병방동 등 신도시 사업대상지 일원의 땅값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해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는 이유 때문이다.

인천계양테크노밸리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1일 오후 계양구 대강당에서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긴급주민총회’를 가졌다.

이날 주민총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땅값 저하 요인으로 지목된 토지거래 중단 등이 토지보상금 산출 시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시지가로 감정평가를 하는 보상은 평가사의 능력에 따라 토지보상금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감정평가사는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토지 구성과 주변 필지 거래 가격 등을 고려해 토지보상비를 결정한다.

계양테크노밸리 예정지의 토지보상 감정은 정부와 인천시, 주민이 1명씩 추천, 총 3명의 감정평가사가 책정한 감정가의 평균치로 결정된다.

주민들은 정부가 추천한 감정평가사의 감정가가 턱없이 낮은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날 참여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감정평가사 추천 동의서를 받았다.

특히 이날 주민총회에선 정부가 3기 신도시인 계양테크노밸리 구상을 사업대상지 주민과 1차례 상의도 없이 진행했고, 주민 재산권 등과 관련한 대책은 없다시피 하다는 주민 비판이 이어졌다.

또 정부가 강남 집값 안정화를 위해 3기 신도시 사업을 추진하면서 원주민들만 희생양이 됐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문재영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원주민들 나가라고 제시한 토지 보상금은 생업을 유지하거나, 다른 지역에서 새롭게 터전을 꾸리는 데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며 “사업대상지가 허허벌판인 시절부터 이곳에서 장사와 농사, 도로를 만드는 등 인프라 구축에 기여해 온 원주민들이 하루아침에 쫓겨날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비대위는 오는 25일 진행될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공개 및 주민설명회를 반대하는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