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포상금 최대 300만원
돼지열병, 포상금 최대 300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일보DB
경기일보DB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신고 포상금이 10배 상향 조정된다.

환경부는 ‘질병에 걸린 야생동물 신고제도 운영 및 포상금 지급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질병으로 죽었거나 감염된 것으로 우려되는 야생동물을 신고해 확진(양성) 판정을 받았을 때 지급하는 포상금이 두 배 높아진다.

확진 판정에도 살처분하지 않는 질병 139종의 신고 포상금은 현행 5만원에서 10만원이 된다.

감염 시 살처분 대상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 결핵병, 광견병, 브루셀라병, 우폐역, 웨스트나일열 등은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

경제·사회·환경적 파급력이 매우 큰 아프리카돼지열병에 한해서는 양성 확진 시 신고 포상금을 10배 높여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의심개체를 신고만 해도 10만원을 준다.

또 동일한 사람에게 지급하는 연간 포상금 한도액을 현행 60만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시 300만원까지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전파가 빠른데다 이병률·폐사율이 높지만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다.

최근 들어서는 중국과 베트남, 몽골 등 아시아 지역에서 급속히 번지고 있어 우리나라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국내에서는 인천·제주·평택·청주 등에서 국외 여행객이 휴대·반입한 돼지고기 가공품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12차례 나온 바 있다.

환경부는 다음달 7일까지 의견을 수렴한 뒤 규제개혁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공포·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