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례 사흘째 정·재계 조문객 행렬 이어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례 사흘째 정·재계 조문객 행렬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는 정·재계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14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조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조 회장의 작은 아버지인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과 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크리스티 리즈 보잉 아태세일즈마케팅 부사장 등이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빈소에는 상주인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자리를 지켰다.

앞선 지난 13일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심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장례 첫날인 12일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연합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 재계 인사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5분간 빈소에 머물며 유족을 위로했고, 지팡이를 짚고 빈소를 찾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조 회장을 떠올리며 “훌륭한 분이었다”며 애도를 표했으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존경하는 재계의 큰 어른을 또 한 분 잃은 것 같다”고 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A4 4장 분량의 추도사에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항공·물류 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와 함께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 고인을 넉을 기렸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주 현대차그룹 회장 등도 조화를 통해 애도를 표했다.

한편, 조 회장의 장례는 12일부터 회사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