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대학병원 홍역 1명 추가 확진…총 26명
안양 대학병원 홍역 1명 추가 확진…총 26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만안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홍역 발생 시민대응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경기일보DB
안양만안구보건소에서 관계자가 ‘홍역 발생 시민대응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경기일보DB

홍역이 집단 발병 중인 안양 A대학병원에서 이틀 만에 또 추가 감염자가 1명 나왔다.

경기도 보건당국은 지난 8일 A대학병원 내 입원환자를 간호하던 환자 가족이 추가로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병원에서 지난 1일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홍역 환자는 모두 26명으로 늘어났다.

의사가 4명, 간호사가 14명, 약사 1명, 의료기사 1명, 의과대학생 1명, 병원 직원 1명, 기존 입원환자 2명, 간병인 및 환자 가족 2명 등으로 전체 감염자 중 22명이 병원 관계자이다.

확진자 가운데 21명은 격리 해제된 상태이고, 5명만이 현재 가택격리 중이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7일 하루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도 보건당국은 현재 감염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4천849명을 감시 관리 중이다. 이는 전날보다 455명 늘어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