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수십년전 '사유지 매장 쓰레기' 실태파악 나서
화성시, 수십년전 '사유지 매장 쓰레기' 실태파악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동사무소에 공문보내 비위생 매립장 실태 조사 시작"

경기 화성시가 29년전 사유지를 임차해 쓰레기를 매립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뒤늦게나마 '비위생 매립장' 실태 파악에 나섰다.

화성시는 최근 관내 읍면동사무소에 공문을 보내 1990년 전후 한시적으로 운영한 비위생 매립장 현황을 파악해 보고하도록 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일단 실태를 파악한 다음 어떻게 조치할지 검토하기 위해 읍면동에 공문을 보낸 것"이라며 "하지만 수십 년 전 일이고, 당시 화성군에 아무런 협의 없이 읍면동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한 것이 많아 어느 정도까지 파악이 될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화성시의회도 비위생 매립장 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였다.

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지난 3일 의원집무실에서 담당 부서와 간담회를 갖고 대책을 협의했다.

신미숙 경제환경위원장은 "과거 기준으로는 불법이 아니었다고 해도 관에서 한 일로 현재 민간에 피해를 주는 상황이라면 당연히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관에서 묻은 쓰레기가 어느 지역에 얼마나 많이 있는지부터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고 말했다.

이어 "담당 부서에는 타 시군에 유사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가능하면 관의 쓰레기 매립으로 피해를 본 시민을 지원할 방법도 고민하라고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1990년 1월 화성군 태안읍장은 한 토지주와 임대차 계약을 맺고 3천여㎡를 쓰레기 매립장으로 사용한 사실이 임대차계약서를 통해 드러났다.

당시 토지 임대차계약서를 보면 태안읍은 1990년 1월 12일부터 연말까지, 평당(3.3㎡) 700원씩 총 65만5천900원을 주고 이 토지를 쓰레기 매립장으로 썼으며 침출수를 막기 위한 차수 매트 설치 등 위생 조치는 하지 않았다.

이 토지를 수년 전 7억여 원 주고 매입한 현 토지주는 시설 공사 중 쓰레기가 매립된 사실을 인지해 시에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시는 자문 변호사 법률 검토를 통해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