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에서 또…대학병원 의료진 홍역확진자 6명 추가 발생
안양에서 또…대학병원 의료진 홍역확진자 6명 추가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현재 안양지역 홍역 환자, 의료진 16명 포함 총 18명
안양의 종합병원에서 홍역 선별진료소가 설치 운영되고 있는 모습. 윤원규 수습기자
안양의 종합병원에서 홍역 선별진료소가 설치 운영되고 있는 모습. 윤원규 수습기자

안양에서 홍역 환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 중 6명이 안양지역 대학병원 의사와 간호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보건당국은 4일 “3일 안양 A종합병원에서 7명의 홍역 환자가 추가로 확진됐다”며 “새로 확진된 환자는 이 병원 의료진 6명, 병원 입원환자 1명”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A병원에서 첫 발생한 안양지역 홍역 환자는 지금까지 모두 18명(의료진 16명, 병원 입원환자 2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환자를 치료해야 할 의료진의 감염이 급격하게 불어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확진 환자 중 16명은 가택 격리 중이고, 2명은 병원에 입원 중이다.

도는 홍역 감염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3천251명을 특별 관리 중이며, 감염 경로에 대한 역학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한편 A병원 측과 보건당국이 이 병원 직원 1천523명을 대상으로 홍역 항체 검사를 한 결과 1천105명이 양성, 95명이 음성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도 보건당국은 전날 홍역 항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난 병원 직원들의 경우 가급적 환자들과 접촉하는 업무 등에서 배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