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소재 종합병원서 홍역 확진자 7명 발생… 감시체계 종료 이후 6일만
안양 소재 종합병원서 홍역 확진자 7명 발생… 감시체계 종료 이후 6일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소재 종합병원에서 홍역 확진환자 7명이 발생했다. 지난달 27일 홍역 감시체계를 종료한 지 6일만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비상대응체제를 구축하는 등 전파 차단에 나섰다.

도는 지난 1일 안양시 동안구에 소재한 S종합병원에 근무 중인 의료인 6명과 내원환자 1명이 홍역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일 밝혔다.

도는 확진 환자를 격리 조치하고 환자 및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등 감염 경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또 관련 의료기관 종사자 및 방문자 등에 대해 접촉자 관리를 위한 분류작업에 착수하고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이와 함께 도는 확진자 대부분이 해당 병원 내 종사자인 만큼 전 직원에 대해 홍역 항체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추가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며 최소 6주 동안 비상 대응체계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안산지역에서 홍역유행사례가 발생했지만, 관계기관의 협조 아래 지난달 27일 감시체계를 종료한 바 있다”며 “이번에도 더 확산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