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포갈릭은 ‘매국노갈릭’? 1930 이벤트 비난 폭주에 '없던 일로'
매드포갈릭은 ‘매국노갈릭’? 1930 이벤트 비난 폭주에 '없던 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드포갈릭 인스타그램
매드포갈릭 인스타그램

매드포갈릭이 ‘1930 블라:썸 매트지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하며 ‘친일’ 논란에 휩싸이자 다시 이벤트를 취소하는 해프닝을 빚었다.

매드포갈릭은 21일 SNS를 통해 “썸이 피어오르는 매드포갈릭에서 1930 블라:썸으로 특별한 봄을 맞이할 준비 되셨나요? 인증샷을 올려주시면 총 9회에 걸쳐 총 100명에게 매주 화요일 1930 블라:썸 신메뉴를 드립니다!”라며 블라썸 매트지가 보이도록 사진을 찍은 뒤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고 이벤트 게시글에 참여완료 댓글을 남기면 된다고 설명했다.

매드포갈릭은 봄을 맞이해 ‘1930 스프링 블라썸’의 뉴트로 콘셉트로 이색적인 즐길거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1930년대를 배경으로 한 뉴트로를 주제로 정하고 모던보이-모던걸이 꽃피웠던 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1930 스프링 블라썸 매드포갈릭’을 탄생시켰다는 것.

그러나 일제강점기로 일제 수탈이 절정에 이르던 1930년대를 ‘봄’으로 해석했다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지적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일제강점기 기념 행사냐” “매드포갈릭=매국노갈릭” 등 부정적인 댓글을 쏟아냈다.

비난이 이어지자 매드포갈릭은 사과문을 올리고 이벤트를 취소하기로 했다.

매드포갈릭은 사과문을 통해 “이번에 매드포갈릭이 봄맞이 SNS 뉴트로 프로모션을 기획하는 과정에서 사려 깊지 못한 진행이 있었습니다. 고객분들의 고견을 경청해 이번 프로모션을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불편 드린 점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욱 고민하고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매드포갈릭이 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