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해야 한다
[사설]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해야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쯤 되면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경찰총장’ 윤 모 총경 비리 의혹과 부적격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엉터리 추천만 가지고서도 그만둬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
문 대통령도 조국 수석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윤 모 총경에 대한 경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청와대 눈치를 보면서도 유착관계가 드러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의혹이 크고 덮기에는 증거가 넘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박상기 법무·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보고를 받은 뒤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의혹이 있다면 조사는 당연한 것이지만 왠지 물타기라는 느낌이 든다. 많은 국민은 문재인 정권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윤 총경의 비위에 주시하고 있다.
아무리 관제언론을 동원한들 여론은 냉정하다. 앞으로 윤 총경의 불법 행위가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날 경우 민정수석실의 책임은 피할 수가 없다.
윤 총경 사건 이전에 발생한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건도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그 책임을 회피했지만 이번에는 어려울 것이다. 윤 모 총경은 민정수석실 근무 중에도 빅뱅 멤버 승리 등 연예인과 수시로 골프를 쳤고 현직 경찰인 윤 총경 부인도 FT아일랜드 최종훈으로부터 공연티켓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착된 정황이 이렇게 명명백백하니 조국 수석도 더 이상 변명을 늘어놓기 어려운 상황이다. 윤 총경은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이광철 선임행정관 바로 밑에서 대통령 친·인척 관련 비리정보를 수집, 분석하고 민심 동향을 살피는 업무를 본 민정수석실 파견 경찰관 중 최고위 간부였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근무 기강이 문제가 된 것은 한두 번이 아니다. 그때마다 조국 수석은 궤변으로 일관했고 대통령도 조 수석을 비호해 여기까지 이르렀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참담한 지경에 온 것은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
3·8 개각에서 문 대통령이 지명한 7명의 장관 후보자를 보면 어디서 그런 사람을 골랐을까 기도 차지 않는다. 이렇게 장관감이 없나. 시세 차익의 달인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인 재테크의 귀신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 막말과 함량 미달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 등 비리와 무능의 완결판이다. 오죽하면 여권 내부에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그동안 청와대의 관행을 보면 문 대통령은 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오기도 이런 오기가 없다. 이 모든 것이 조국 민정수석의 무능과 무책임에서 비롯된다. 공자가 노나라의 대사구(법무장관)를 맡으면서 소정묘라는 사람을 죽였다.
그 중 이유의 하나가 요사스러운 말로 거짓을 일삼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제라도 조국 수석은 석고대죄하고 국민들에게 용서를 빌고 자리에서 내려오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