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카페 알바? 어플로 지원했다"
오정연 "카페 알바? 어플로 지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녹화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녹화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오정연이 카페 아르바이트를 어플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는 효린, 화사, 루나, 오정연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정연은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것과 관련해 직접 알바 어플로 지원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카페 사장님이 직접 면접을 보고 뽑았다고 밝혔다. 그는 '몰래 카메라'로 오해를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오정연은 실시간 검색어까지 올랐던 행사장 나들이 사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당시 11kg이 쪘었다고 고백한 그는 "체중이 늘어난 걸 몰랐었다"고 아르바이트 후 남은 주스를 먹다 살이 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정연은 최근의 변화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지난 1년 동안 힘든 시기를 겪었던 사실을 털어놓으며 심경의 변화를 솔직하게 고백했다는 후문이다.

모범생으로만 살아왔던 자신의 과거 행보를 언급하면서 무기력했던 지난 1년을 떨쳐버리고 자신의 본래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오정연의 매력은 오늘(30일) 오후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