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명절 ‘춘절’ 앞두고 불법 중국어선 특별단속
중국 최대명절 ‘춘절’ 앞두고 불법 중국어선 특별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에 대비한 불법조업 어선 사전 차단에 나선다.

22일 해경청에 따르면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인 중국 춘절을 앞두고 일부 중국어선들이 조업실적을 높이고자 우리 해역을 침범하는 이른바 ‘한탕주의식’ 불법조업이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따라 해경은 해군과 해양수산부 어업관리단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이번달 말까지 특별단속에 나선다. 단속에는 해경 경비함정과 해군·해수부 경비함 등 함선 23척, 항공기 3대가 각각 동원된다.

해경은 허가를 받지 않고 우리 해역에 불법으로 들어오는 외국어선에 대해 선제 대응으로 불법침입을 차단할 방침이다. 특히 집단침범 등 폭력행위를 일삼는 불법조업 외국어선에 대해서는 강력한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해경청의 한 관계자는 “우리 해역에서 조업하는 외국어선의 질서 확립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