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올해 도서특성화 사업 추진
인천 옹진군, 올해 도서특성화 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옹진군이 도서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하는 도서특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옹진군은 주민들이 주도하는 특성화 사업을 통해 주민소득증대와 거주여건 개선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군 자체사업으로 도서특성화 사업 시설물 유지관리가 이뤄진다.

덕적도, 장봉도, 승봉도, 대이작도 등 4개 섬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군은 올해 5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마을 리더 연찬회 등을 개최한다.

시비를 지원하는 도서특성화 시범마을 육성사업도 추진된다.

덕적도의 경우 단호박 제품 개발 및 포장재 제작, 음식성분표시제 교육 등이 실시된다.

장봉도에서는 지역 마케팅, 특산품 개발교육이 진행된다.

아울러 승봉도에서는 캠핑장 운영, 민박시설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이 진행되며, 대이작도에서는 바다체험마을 운영을 위한 바다생태관 운영교육이 진행된다.

북도면 신·시·모도에서는 삼 형제 보물섬 조성사업이 진행된다.

폐교를 활용해 예술 및 문화의 섬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관련 주민교육이 진행된다.

백령도에서는 백령 호수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여기에는 트리하우스 태양광 설치, 캠핑장 조성 등 관광 활성화에 필요한 각종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군은 이 외에도 소이작 바다체험마을 조성, 대청 섬마을 지오 비즈니스 사업, 영흥면 내동마을 특성화 1단계 사업 등 도서지역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주민들의 거주여건 개선은 물론 내륙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섬마을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군은 이달까지 각 사업과 관련한 기본설계용역 발주를 비롯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사업에 필요한 행정적인 조치를 마치고, 2월부터는 각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주도적인 조직체 능력을 향상시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기존 사업은 특화시켜 지속가능한 주민소득증대와 도서지역 거주여건 개선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특성화 사업에 자체예산과 국비, 시비를 포함해 모두 25억9천1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