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류승룡 "한 숨도 못잤다" 긴장
'런닝맨' 류승룡 "한 숨도 못잤다" 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런닝맨' 류승룡 방송 캡처. SBS
SBS '런닝맨' 류승룡 방송 캡처. SBS

배우 류승룡이 예능 첫 출연에 긴장된 표정을 지었다.

20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희 공명이 출연했다.

이날 류승룡은 "데뷔 이후 예능 첫 출연이다"며 "두 아들의 소원이 아빠가 '런닝맨'에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의외의 별명을 발견했다. 20대 때 별명이 '사이코'였다더라"라고 하자 류승룡은 "그때는 성냥도 큰 거를 가지고 다니고, 시계도 자명종 시계를 들고 다니고 난타를 할 때는 장발로 머리도 이 만큼 길러서 다녔다"고 평범하지 않았던 과거를 설명했다. 

이에 이광수는 "그 정도면 진짜 사이코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알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