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민단체·항만업계, 중고차 수출단지 관련 민관협의체 조속한 구성 촉구
인천 시민단체·항만업계, 중고차 수출단지 관련 민관협의체 조속한 구성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항만업계와 경제계, 시민단체들이 정부를 상대로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20일 인천항 관련업계에 따르면 인천지역 중고차 수출단지는 옛 송도유원지 인근 약 42만9천700㎡에 자연발생적으로 형성, 약 350개 업체가 연간 25만대를 수출, 1조4천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

인천은 이처럼 중고차 자원의 대부분이 발생하는 수도권에서 가장 밀접한 항구이며, 인천 내항 갑문을 통해 서해에서 유일하게 정온수역을 유지한 상태로 24시간 하역작업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더욱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외 바이어들의 접근성이 편리하다는 장점 아래 정부의 별도 지원없이 스스로 발전한 만큼 이같은 특징을 감안해 인천항에 중고차 수출단지를 조성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정부 지원 등을 요청했다.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2019년 업무보고를 통해 전북 군산에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을 예고하면서 인천 지역사회의 반발을 불러왔다.

특히 산자부는 해당 부지를 민간업체가 사들이겠다고 밝혔음에도 지자체 주도 단지조성은 물론 부족한 공사비까지 정부 예산 지원키로 하는등 인천항 지원과 크게 달라 지역갈등을 일으키로 있다.

급기야 인천지역 항만업계·경제계·시민단체 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인천 중고차 수출단지 관련 민관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이들은 “중고차 수출단지가 인천에서 타지역으로 이전되면 내항 물동량의 15% 이상 감소할 뿐 아니라 수출·운송·수리·선사·하역사 등 부가산업도 수출단지를 따라 이전하면서 인천 경제계가 큰 어려움에 봉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양수산부는 물론 인천시, 인천항만공사는 즉각 중고차 관련 민관 전문가들로 협의체를 구성, 중고차 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해 이들 산업이 인천에서 빠져나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중고차 산업이 오염산업이나 기피산업, 불법산업이 아님을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항만업계에서는 현재 중고차 개인사업자들을 법인화해 거래를 투명화하고 거래에 따르는 불법적인 요소를 제거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