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중단…백종원 "솔루션 못해"…무슨일이?
골목식당 중단…백종원 "솔루션 못해"…무슨일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고로케집과 피자집의 솔루션을 중단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청파동 하숙골목 편에서 백종원은 피자집과 고로케집의 솔루션을 포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피자집 사장은 일주일 전부터 음식을 준비하며 시식단에게도 친절하게 인사를 건넸다. 백종원은 "서비스는 나아졌다. 하지만 조리 순서가 잘못됐다"고 했다.

시식단은 맛 평가에 "뜨끈한 국물을 기대했는데 국물이 적다" "밥에다 향수를 뿌린 느낌" "한약 맛 난다" 등의 반을 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식당을 하면 안되는 사람"이라며 "더는 못보겠다"고 말했다.

피자집을 찾은 백종원은 남겨진 국수와 볶음밥을 보며 "(잠발라야)안이 다 탔다. 연습을 안한 것"이라며 "카메라로 볼 때보다 더 심각하다"고 했다. 피자집 사장은 "지난번보다 나가실 때 표정이 좋았다"고 걱정했다.

시식단은 이날 "국수는 미지근했고 요리를 모르는 사람이 만든 것 같았다" "식감이 들척거리고 못 먹겠어서 뱉었"라는 혹평과 함께 재방문 의사에 대해 X를 선택했다. 이에 사장은 "익숙한 맛을 선호하셔서 그럴 수 있다. 제 입맛에는 잘 맞는다"고 변명했다.

백종원은 "0표가 나왔다. 솔루션은 못한다. 조언은 해주겠다"고 하자 피자집 사장은 "(일주일 동안)20인분 요리는 처음이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일생 일대의 기회다. 연습 한번 없이 당일 모험을 하는게 말이 되냐"고 일갈하자 피자집 사장은 "음식이 대중성이 없고, 업장이 혼자 하기에는 너무 크다"고 토로했다.

백종원은 "대중에게 핑계대지마라. 이해를 못한게 아니라 음식이 아니다. 손님이 이해 못할 음식은 하면 안된다"며 "눈높이에서 남을 받아들이는 건 굉장히 위험한 일이다. 요식업은 손님의 눈높이에 맞추는 서비스업"이라고 말했다.

고로케집 역시 백종원의 솔루션 대신 자신의 선택을 밀고 나가겠다고 결정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