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중완 "장미여관 해체? 남보다 못해"
육중완 "장미여관 해체? 남보다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가수 육중완이 장미여관 해체 심경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한다감, 이태리, 피오, 육중완이 출연했다.

이날 육중완은 "밴드가 연애나 결혼과 비슷하다"라며 "행복한데 사소한 일을 맞추지 못해 싸우고, 대화를 못하게 된 뒤 이혼까지 가게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래 가는 밴드들도 보면 멤버들끼리 데면데면하다. 우리는 그 조율을 하다가 서로 티격태격하면서 서로 소홀해지고 말이 없어지게 되고 그렇게 (해체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 멤버 중에 준우와는 2년을 했고 이후 7년 정도 팀 활동을 했다"라며 "홍대 클럽에 드려가려고 밴드를 했다 이후 '톱밴드2'에도 출연하게 됐었다"고 설명했다.

육중완은 "음악으로 만난 게 아니라 형, 동생으로 만나다 헤어지고 나니 이제는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것 같아서 너무 슬프더라. 앞으로 사업이나 동업을 할 때 신중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정말 솔직하다. 대충 '서로 잘 지낸다'고 말할 수도 있는데"라고 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