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박소연 대표, 유기견 안락사 의혹 사태… 도내 유기견보호소까지 ‘불똥’
‘케어’ 박소연 대표, 유기견 안락사 의혹 사태… 도내 유기견보호소까지 ‘불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사·후원금 급감 경영 ‘직격탄’
“특정단체 문제… 일반화 억울”
박 대표, 구조이력 사기 벌금형도
구조한 동물을 몰래 안락사시킨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동사실) 시절에도 무분별하게 안락사를 진행하며 사체를 암매장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6일 동물보호 활동가 박희태 씨에 따르면 2011년 6월 포천시 공무원들과 함께 동사실이 운영하던 사설보호소인 포천의 내촌 보호소 안에서 발굴 작업을 하려 했으나 보호소 직원들이 저지해 이후 보호소 입구 인근에서 암매장 의심 장소 1곳을 파본 결과 개로 추정되는 사체 3구가 나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구조한 동물을 몰래 안락사시킨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동사실) 시절에도 무분별하게 안락사를 진행하며 사체를 암매장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6일 동물보호 활동가 박희태 씨에 따르면 2011년 6월 포천시 공무원들과 함께 동사실이 운영하던 사설보호소인 포천의 내촌 보호소 안에서 발굴 작업을 하려 했으나 보호소 직원들이 저지해 이후 보호소 입구 인근에서 암매장 의심 장소 1곳을 파본 결과 개로 추정되는 사체 3구가 나왔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인 ‘케어’ 대표가 최근 무분별하게 유기견을 안락사시킨 사건이 드러나 논란인 가운데 그 여파가 도내 유기견보호소에까지 미치며 봉사자ㆍ후원금이 대폭 감소하는 등 경영난을 겪고 있다.

지난해 12월7일 새벽 2시께 안성의 A 유기견보호소 견사에서 화재가 발생, 이 사고로 인해 견사에 있던 유기견 480마리 중 198마리가 죽고 40마리가 큰 화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A 보호소 측은 화상을 입은 유기견 치료 등 사고 수습을 위해 자원봉사단체에 도움을 청했고 50여 명의 회원들이 이에 응답하며 사후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지난 11일 케어 대표의 유기견 안락사 사건이 세상에 공개된 이후 상황은 급반전됐다. 지난 12~13일 주말 동안 해당 보호소를 찾은 봉사자들은 고작 10여 명. 평소 주말기간 동안 평균 30~40여 명의 봉사자들이 방문했던 것과 비교해 턱 없이 부족한 도움의 손길이었다.

100여 마리의 유기견을 보호 중인 고양의 B보호소 역시 매 주말마다 평균 20명의 봉사자가 찾았지만, 케어 사태 직후인 지난 주말 동안 이곳을 방문한 자원봉사자는 9명에 불과했다.

비단 봉사자 수뿐만이 아니다. 유기견들을 후원하기 위한 모금액 또한 절반 이상 감소하는 등 유기견보호소 유지에도 큰 타격을 주고 있다.

평균 매달 200여만 원의 후원금이 모집됐던 B보호소의 경우 케어 사태 이후 정기적으로 후원금을 지원하던 봉사자들이 최근 불거진 안락사 문제를 언급하며 의심의 눈초리를 내비치는가 하면 일부는 후원금 지급을 중단, 사료비 등 유기견 생필품에 사용될 후원금 모집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B유기견 보호소장은 “케어의 안락사 여파로 인한 보호소에 대한 불신이 이리도 클 줄 몰랐다”며 “특정단체에서 발생한 문제일 뿐 이를 일반화시켜 모든 유기견보호소에 동일한 잣대를 들이대는 태도에 너무나 억울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논란이 됐던 동물권단체 ‘케어’ P 대표는 구조한 동물 수를 지자체에 허위 보고하고 보조금을 가로챘다가 사기죄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P 대표는 지난 2005년 케어의 전신인 ‘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로 활동하면서 구리시,남양주시 등과 유기동물 구조 위탁 계약을 체결한 후 실제로 구조한 동물 수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지자체에 신고, 총 1천740만 원의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2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