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경정 요직’ 人事가 亡事… 공모 외면 ‘원성’
인천경찰청 ‘경정 요직’ 人事가 亡事… 공모 외면 ‘원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경 승진 공석 인사 일방단행 지적 지능범죄수사대장 등 11명 내정 논란
대상자 120여명 지원 기회조차 차단 인천청 “공모 폐단 우려… 문제없다”

인천지방경찰청이 지방청 주요 보직을 직위공모하지 않고 내정하는 등 원칙을 무시한 인사를 단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총경 승진 인사로 공석이 된 지능범죄수사대장, 정보3계장, 청문감사 감찰계장 등 총 11명을 내정했다.

지능범죄수사대장, 정보3계장, 청문감사담당관실 감찰계장 등은 지방청 내 핵심 보직으로 꼽힌다.

해당 보직은 ‘경찰의 꽃’이라 불리는 총경으로 승진하기 전 거치는 필수 코스로 알려져 있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으로 갈 수 있다는 점에서 승진이 유리한 해당 보직은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인천청은 최근 해당 보직을 직위공모하지 않고 전문성과 근무 경력 등을 이유로 내정했다.

해당 보직은 지난해까지 직위공모 했지만, 인천청은 본청 인사 방식 등을 이유로 올해부터 내부적으로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청 소속 경정과 경찰서 과장급 총 120여명은 지원 기회조차 받지 못했다.

인천청은 이 같은 인사 방식이 기존 직위공무제도의 폐단을 막고 실질적인 기회 평등을 위한 방안이라는 입장이다.

주요 보직을 내정한 뒤 내정자가 떠나 비어 있는 자리를 직위공모해 지방청 소속을 비롯해 일선 경찰서 직원에게도 기회를 준다는 것. 이는 ‘일부 보직은 내정하고 다른 빈자리로 기회의 평등을 준다’는 모순이 생기는 대목이다.

일선 경찰서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 조율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내정과 평등한 기회는 거리감이 있는 단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현실을 고려한 인사 방식이라고 하는데 감찰계장이나 지수대장에 가고 싶은 직원은 기회조차 박탈 당한 것”이라며 “구태의연한 과거 인사 방식에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인천청 관계자는 “원친적으로 직위공모제는 본인 직위를 걸고 하는 것인데, 공모에서 떨어져도 그 자리(직위)에 남아 있는 폐단이 있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내부에서 주요 계장에 지방청 직원을 내정하고 공석에 대해 직위공모하는 본청 방식을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