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소기업 61.7% 사회공헌활동 벌여
지난해 중소기업 61.7% 사회공헌활동 벌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중소기업 61.7%가 사회공헌활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에 따르면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에서 중소기업 31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중소기업 사회공헌 현황조사’ 결과, 중소기업 61.7%가 사회공헌활동을 했다.

지난 2015년 조사때 61.5% 보다 0.2% 상승했다.

사회공헌의 추진 배경은 내부적으로는 CEO의지(77.6%)가 가장 크게 작용했고, 외부적 요인으로는 기업 이미지 개선(10.4%)을 꼽았다.

기업의 사회공헌 평균 투자비용은 2018년 2억1천5백만원으로 2017년 2억2천1백만원 보다 소폭 감소했다.

사회공헌활동대상은 국내가 91.1%로 대부분이며, 아동·청소년 43.2%, 노인 18.8%, 장애인 15.1%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은 주로 현금기부(88.0%)를 통해 이루어졌다.

김기훈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사무국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중소기업인들의 나눔문화 활동이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며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는 많은 기업들에게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세제혜택 등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현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