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원 '하트 시그널' 출연자 비판→삭제
서주원 '하트 시그널' 출연자 비판→삭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에 출연했던 카레이서 서주원이 다른 출연자를 비판했다. 서주원 인스타그램
'하트시그널'에 출연했던 카레이서 서주원이 다른 출연자를 비판했다. 서주원 인스타그램

'하트시그널'에 출연했던 카레이서 서주원이 다른 출연자를 비판했다.

서주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때 같이 촬영하며 좋은 추억으로 남은 사람이었는데 뭐가 그렇게 자격지심인지 본인은 밖에서 들리는 이야기는 못 듣고 매번 남 욕만 하고 사는지. 세상 성숙한 척, 세상 기독교인 척, 세상 다 아는 척은 다 하는 사람이라 불쌍해 이 글을 올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서주원은 "한 명만 욕할 때는 들어주지만, 사람마다 욕하면 그 사람들끼리 모여 너를 욕한다는 걸. 그걸 듣는 내가 너무 안타깝다"면서 '시그널'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서주원은 이 같은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며 여러 추측이 난무하자 사진만 남겨둔 채 글을 삭제했다.

한편, 지난해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로 얼굴을 알린 카레이서 서주원은 지난달 모델 겸 방송인 김민영과 결혼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