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싣고' 조성모, 'To Heaven' 부를 때 눈물 보인 사연
'사랑을 싣고' 조성모, 'To Heaven' 부를 때 눈물 보인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가 큰형의 죽음과 친구와의 이별을 고백한다.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가 큰형의 죽음과 친구와의 이별을 고백한다.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조성모가 큰형의 죽음과 친구와의 이별을 고백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조성모가 가장 암울했던 시기에 자신의 곁을 지켜주었던 고등학교 동창 김현근을 찾아 나선다.

조성모는 1998년 'To Heaven' 활동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To Heaven'을 부를 때마다 카메라에 눈물짓는 모습이 자주 포착돼, 그 당시에도 조성모의 눈물의 이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다.

조성모에게 1998년은 데뷔로 가수의 꿈을 이뤘던 해이자 행방불명되었던 자폐증 큰형이 뺑소니 사고로 세상을 떠났던 해였던 것. 조성모는 'To Heaven'의 슬픈 가사가 형을 잃은 자신의 마음과 일치했다며, 'To Heaven'을 부를 때 마다 형이 떠올라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조성모는 그 당시 큰형의 죽음으로 마음고생 심했던 때, 자신의 곁을 지켜주었던 친구를 찾고 싶다며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사연을 의뢰했다.

조성모가 찾는 김현근은 음악을 반대하는 부모님에 반항해 조성모가 가출했을 때, 여관을 잡아주고 끼니와 차비를 챙겨주었던 수호천사 같은 친구다. 데뷔 무산으로 서러운 연습생 시절을 겪을 때에도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게 도와주었던 김현근.

하지만 'To Heaven'으로 꿈에 그리던 가수 데뷔에 성공했던 해, 정작 김현근과는 함께하지 못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제라도 김현근을 다시 만나 그때 전하지 못했던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는데 과연 20년 만의 재회에 성공해 마음 속 진심을 전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오늘(14일) 오후 7시 35분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