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노홍철, 유민상도 놀란 뱃살은?
'공복자들' 노홍철, 유민상도 놀란 뱃살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공복자들' 방송 캡처. MBC
MBC '공복자들' 방송 캡처. MBC

'공복자들' 노홍철의 뱃살이 유민상을 놀라게 만들었다.

14일 방송될 MBC '공복자들'에서는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 미쓰라 권다현 부부, 배명호가 한데 모인 공복자들 모임에서 벌어진 '뱃살 배틀'의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준현과 유민상이 24시간 자율 공복을 하며 딱밤을 걸고 음식 유혹을 버티는 배틀을 벌인다. 공복자들 모임에서는 때아닌 '뱃살 탄력 배틀'이 벌어져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파이터 배명호의 딱밤 실력을 궁금해하던 공복자들. 유민상은 자신의 뱃살을 배명호에게 내어주며 이를 실험했다. 딱밤의 파워와 상관없이 유민상의 예민한 피부로 인해 선명한 손가락 자국이 남아 모두를 웃게 했다.

노홍철은 이를 맛깔나게 중계하며 "(뱃살이) 손을 먹네"라고 말해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다. 이에 '공복자들'도 만들 수 있겠다는 얘기가 나오자 권다현은 "'0'은 어떻게 만들지?"라는 말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민상은 노홍철의 도발(?) 아닌 돌발에 김준현의 도움을 받아 노홍철의 뱃살을 강제 오픈했다. 노홍철의 엄청난 뱃살이 드러나자 유민상을 비롯한 모두가 눈이 휘둥그레지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특히 뱃살로는 용호상박을 이루는 노홍철과 유민상은 서로의 배에 손터치를 하며 뱃살 탄력을 측정했다고 전해져 배틀 결과가 어떠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서로의 속살(?)을 오픈하면서 더욱 더 친해진 공복자들은 한층 차진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노홍철과 유민상의 뱃살 탄력 배틀 결과는 오늘(14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