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선거법 위반' 40명 기소…시·구의원 3명 포함
인천 '선거법 위반' 40명 기소…시·구의원 3명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공보물에 허위 해명 쓰거나 허위 경력 알렸다 적발

올해 6·13 지방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인천에서는 시·구의원 3명을 포함해 모두 40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공안부(민기홍 부장검사)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한 수사를 마무리한 결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모두 93명을 입건해 이들 중 4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입건은 됐지만 '혐의없음'이나 '각하' 처분 등을 받은 53명은 재판을 받지 않아도 된다.

당선자 7명이 입건돼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2명과 구의원 1명만 재판에 넘겨졌다. 나머지 4명은 '증거없음' 등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시의원 당선자 A(47)씨는 과거 보험사기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은 전과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선거 공보물에 허위 내용을 쓴 혐의를 받았다.

또 다른 시의원 당선자 B(45)씨는 허위 경력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올리고 당원 등 9천여명에게 문자로 보냈다가 적발됐다.

이번에 기소된 부평구의원 당선자 C(49)씨는 허위 경력이 적힌 예비후보자 명함과 선거공보물 수천장을 배부한 혐의를 받았다.

올해 지방선거와 관련한 선거법 위반 입건자 수는 213명이 입건된 6회 지방선거 때와 비교해 56.3%가 감소한 수치다.

입건자의 범죄 유형으로는 흑색선전이 37명(39.8%)으로 가장 많았으며 금품선거 18명(19.4%), 폭력선거 7명(7.5%) 등이었다.

검찰 관계자는 "인터넷이나 SNS 등을 이용한 선거운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가짜뉴스 등 흑색선전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며 "기소된 선거사범들에게 죄책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철저히 공소 유지를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