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동 대종빌딩 붕괴 위험…박원순 시장 "정밀진단 후 철거여부 판단"
삼성동 대종빌딩 붕괴 위험…박원순 시장 "정밀진단 후 철거여부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서울 삼성동 대종빌딩 중앙 기둥에 철골 구조물이 드러나고 바닥이 갈라져 있다. 연합뉴스
12일 서울 삼성동 대종빌딩 중앙 기둥에 철골 구조물이 드러나고 바닥이 갈라져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대종빌딩에 붕귀 위험이 감지되면서 입주자들을 최거조치했다.

지난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후 신고를 받고 강남구청과 함께 삼성동 143-48 소재 대종빌딩을 긴급 점검한 뒤 (건물이 안전진단 최하 등급인) E등급으로 추정되는 등 붕괴 발생 위험성이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해 입주자들을 모두 퇴거시켰다.

시는 건물 중앙기둥 단면이 20% 이상 부서지고, 기둥 내 철근 등에서 구조적 문제가 발견돼 주변을 보강하는 등 응급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대종빌딩은 업무시설로 쓰이며, 지하 7층 지상 15층에 연면적 1만4천799㎡ 규모로 1991년 준공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후 8시께 현장을 찾아 "정밀진단을 신속히 진행해 철거 여부를 판단하고 입주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자세한 상황 설명, 충분한 고시를 한 뒤 퇴거 조치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모든 사고에는 징후가 있기 마련인 만큼 모든 건축물, 시설물에 대해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