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표 슈퍼카…중고시장 등장, 딜러들 반응은 '냉랭'
양진호 표 슈퍼카…중고시장 등장, 딜러들 반응은 '냉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폭행과 엽기 갑질 행각으로 공분을 사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최근 보유하고 있던 슈퍼카들을 중고차시장에 내놓은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서울의 한 중고차시장에서 근무 중인 딜러 A씨는 “최근 신차 가격이 7억 원을 넘는 롤스로이스 팬텀 차량을 매입하겠느냐는 제의를 받았지만 양 회장 차라는 걸 알고는 매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범죄와 연관된 차량을 매입했다가 나중에 송사에 걸릴 수도 있다는 생각에 찝찝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해당 중고차시장에서는 양 회장의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로드스터도 목격되고 있다는 증언도 나왔다.

딜러 B씨는 “며칠 전부터 휠 보수작업 등 상품화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며 “이 차량은 신차 가격이 6억5천만 원 정도 하는데 중고차 가격도 4억 원이 넘을 것”이라고 귀뜸했다.

이처럼 양 회장이 가지고 있는 고가의 외제차들이 중고시장에 모습을 보이자 이를 두고 범죄수익금으로 밝혀지면 몰수될 것을 우려해 고가의 차량을 미리 현금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양 회장이 위기에 몰린 현 상황에서 해결책 마련을 위해 현금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변호사비 등 당장 현금이 필요한 상황에서 회삿돈으로 비용을 마련할 시 횡령죄가 추가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비용 마련을 위해 고가의 차량을 처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면서 얻은 수익금에는 합법적인 돈과 불법적인 돈이 섞여 있다”며 “애초 차량을 구매한 돈이 범죄로 얻은 수익금이라는 사실을 밝혀야 해서 지금 현재로써는 차를 처분하는 것을 막을 방법은 없다”고 밝혔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