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 ‘여걸들의 힘’
용인대 ‘여걸들의 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균관대 4대3으로 제압 ‘단체전 2연패’
용인대가 제24회 한국대학탁구연맹전에서 여자부 단체전 2연패를 달성했다.
또 정수산(성균관대)은 여자부 개인단식 패권을 안았다.
지난 해 우승팀 용인대는 24일 강화군민회관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일 여자부 단체전 결승에서 윤지혜, 이미림, 김효남, 윤한미 등의 활약으로 정수산, 김남희가 분전한 성균관대를 접전 끝에 4대3으로 누르고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용인대는 첫 단식에 나선 윤지혜가 김남희를 3-1로 제치며 기선을 제압했으나 2단식 정소연과 1복식 윤지혜-김효남조가 각각 성균관대 정수산, 정수산-김남희조에 1-3으로 패해 1대2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용인대는 3단식에 나선 이미림이 황세미를 3-1로 꺾어 2대2 동점을 이루는 데 성공했으나 2복식에서 정소연-윤한미조가 손혜영-황세미조에 다시 1-3으로 무너져 2대3으로 벼랑끝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성균관대는 4단식의 김효남이 이선영을 3-0으로 완파, 3대3 동률을 이루는 데 성공한 후 마지막 단식에서 윤한미가 손혜영을 3-0으로 잡아 짜릿한 역전우승을 이끌어냈다.
한편 개인단식에서 정수산은 결승에서 윤지혜(용인대)를 물리치고 우승했으며, 복식 결승에서는 윤지혜-김효남조(용인대)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부 단체전 결승에서 경기대는 한체대를 맞아 선전했으나 2대4로 분패, 준우승에 머물렀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