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일화 “연승행진은 계속” 수원 삼성 “대전징크스 깬다”
성남 일화 “연승행진은 계속” 수원 삼성 “대전징크스 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오늘 광주와 홈경기 수원, 내일 대전원정 나서
프로축구 삼성하우젠 K리그 2006 우승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전승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성남 일화가 패기의 광주 상무를 25일 오후 3시 성남 탄천구장으로 불러들여 4연승에 도전한다.
또 지난 주말 첫승에 성공한 수원 삼성은 26일 대전 원정에 나서 ‘대전 징크스’ 극복에 나선다.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운 성남은 최근 2경기 연속 2골을 기록하고 있는 장신공격수 우성용(4골)과 미드필드를 지휘하며 결정적인 ‘한방’을 터뜨리고 있는 김두현이 완숙한 기량으로 공·수를 조율하고 있는 것이 큰 힘이다.
또 외국인 선수 모따와 두두가 공격전방에서 원활한 측면돌파로 공격의 활로를 뚫어주고 있으며, 김상식, 김영철, 조병국, 박진섭이 이루는 ‘국가대표급 수비라인’도 성남으로서는 상승세의 원동력이다.
뿐만 아니라 성남은 장학영, 히카르도, 김철호 등 미드필더들도 든든해 공·수에 걸친 가장 탄탄한 전력으로 비교적 쉬운 상대 광주를 꺾고 4연승을 내달리겠다는 각오다.
이에 맞서는 광주는 1무2패로 부진의 늪에 빠져있는 데다 14개 팀 중 유일한 무득점 팀이어서 첫골이 시급한 실정이다.
광주는 아드보카트호 멤버인 정경호와 남궁도, 남궁웅 형제, 이진호 등이 첫 골 사냥에 나선다.
한편 지난 19일 인천과의 홈경기에서 신영록의 결승골로 첫승을 거두며 기력을 회복한 수원은 지긋지긋한 ‘대전 징크스’를 털어내기 위해 총력전을 펼 태세다.
수원은 지난 2003년 5월 4일 이후 대전과 10차례 맞대결에서 5무5패로 3년 가까이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수원은 이따마르, 신영록 투톱에 최근 기량이 살아나고 있는 김대의와 데니스 등을 앞세운 공격진에서 골만 쉽게 터져준다면 김남일, 김진우가 이끄는 미드필더진에 3경기에서 1실점에 그친 ‘그물망 수비’가 충분히 대전의 예봉을 차단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반면 수원만 만나면 펄펄 나는 대전은 투톱인 슈바와 정성훈, 공격형 미드필더 헤지스, 이관우에 기대를 걸고 있으나 스피드와 중량감에서 수원에 비해 떨어지고 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