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심심한 사과’
’부시, 심심한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미군 궤도차량에 의한 여중생 사망사건과 관련, “두 명의 어린 소녀 죽음에 대해 가장 심심한 사과(deepest apologies)를 전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방한중인 리처드 아미티지 미국무부 부장관이 10일 밝혔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이날 저녁 한남동 공관에서 열린 최성홍泓) 외교장관과의 면담에 앞서 이번 사건과 관련, 한국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의 이번 사과는 지난달 27일 토머스 허바드 주한미대사를 통해 “한국 국민과 한국 정부, 그리고 두 소녀의 유족에게 사과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이후 두번째이다.

이는 지난달 부시 대통령의 사과메시지 전달 이후에도 한국내에서 계속 반미기류가 확산된데 따른 미국측의 추가 조치로 풀이된다. 그러나 국내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에서 요구하는 직접 사과는 아니라는 점에서 향후 여론 반응이 주목된다.

아미티지 부장관은 부시 대통령의 이같은 사과의 뜻을 전한 뒤 “우리는 다시 이런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조만간SOFA(주한미군지위협정) 개선방안을 찾기 위해 우리의 동맹인 한국과 협의를 가질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내 반미기류와 관련, “우리는 모든 감정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그는 청와대로 김대중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번에 이라크 문제에 대해 설명드리고 북한 핵문제에 관해 협의하기 위해 왔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임무는 지난번 비극적으로 사망한 여중생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진지한 애도와 사과의 뜻을 다시 전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중생 사망사건과 관련한 최근 한국 국민의 시위에는 한국민의 자존심 문제가 걸려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그래서 이번 방문을 통해 미국이 한국민을 존중하고 있다는 점이 다시 한번 충분히 전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