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살림살이 6천억 시대 개막 추경 의결
양평군 살림살이 6천억 시대 개막 추경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서 예산 규모 6천89억 확정
‘세입 30%’ 보통교부세 증가 원인
▲ 01 군청전경

양평군의 살림살이인 예산 규모가 처음으로 6천억 원을 넘어섰다.

군이 양평군의회에 상정한 ‘2017년 제3회 추가경정 세입세출 예산안(이하 3회 추경)’이 31일 제248회 임시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군의 총 예산규모가 6천89억 원으로 확정된 것이다.

양평군의 예산은 10년 전, 김선교 군수가 취임 한 2007년 본예산이 2천768억 원에 머물렀으나 이후 꾸준히 살림살이가 증가해 2015년 5천억 원을 넘어섰으며, 이번 3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2년 만에 6천억 원을 돌파하는 기록을 남겼다.

예산규모로 봤을 때는 무려 3천321억 원(119.9%)이 증가한 수치로, 2007년 최종 예산인 3천765억 원과 비교해도 2천324억 원(61.7%)이 증가한 수치다.

군에 따르면 예산규모 증가의 일등공신은 보통교부세 증가다. 이번에 의결된 3회 추경 중 세입의 30.5%를 차지하는 보통교부세 1천858억 원은 내국세 증가에 따른 추가 재원 확보와 함께 관계 공무원들이 110여 개에 이르는 교부세 산정 기초통계를 철저히 분석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 결과물로 분석된다.

중앙부처 및 경기도로부터 지원받는 국ㆍ도비 보조금도 3회 추경 기준 1천848억 원으로 예산규모 증가에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열악한 자체 재원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김 군수를 비롯한 공직자들이 국회와 중앙부처, 경기도 등에 방문해 지역 현안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꾸준히 설명하고, 정치권과의 유기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해 이뤄낸 결과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 밖에도 지방세와 세외수입으로 구성된 자체재원이 1천115억 원(18.3%), 조정교부금 657억 원(10.8%)이 군의 살림살이를 차지하고 있다.

전영호 기획예산담당관은 “예산 6천억 원대 진입은 ‘선택과 집중’의 전략을 바탕으로 추진해 온 군정 주요 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물”이라면서 “앞으로도 편리한 교통, 안전한 생활, 쾌적한 환경 등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위해 보통교부세 및 국도비 보조금 확보에 전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