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방지 비상감시 체제 가동
산불방지 비상감시 체제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청명과 한식(5∼6일)을 맞아 성묘객 및 등산객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근무에 들어가는 등 대형 산불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4일 도에 따르면 도청과 제2청은 물론 일선 시·군 및 사업소에 모두 산불방지 대책본부를 설치, 담당 공무원을 중심으로 비상근무를 하도록 했다.
또 이기간 전 공무원 및 공익요원 절반이상을 공원묘지와 유원지 등 산불취약지에 집중 배치, 감시활동을 벌이도록 했으며 나머지 공무원에 대해서도 식목일 오전 식목행사를 일찍 마친뒤 산불 예방 홍보활동에 나서도록 했다.
도청 간부공무원들은 담당구역을 지정, 공무원들의 산불방지 근무태세를 점검하고 예방활동을 독려하도록 했으며 소방헬기와 소방공무원들은 비상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농촌지역의 논·밭두렁 및 농산폐기물 소각을 못하도록 계도하고 단속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마을 방송 및 이동 방송용 차량 등을 이용, 산불예방 홍보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도는 산불 발생시 신속한 진화와 함께 잔불정리 책임자 및 담당자를 지정, 불씨가 되살아 나지 않도록 했으며 산불 발화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 강력히 조치하기로 했다.지난 5년간 도내에서는 연평균 42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청명과 한식일에 17%인 7건이 발생했다.피해면적도 연평균 77㏊중 39%인 30㏊가 청명과 한식일에 일어난 산불로 발생한것으로 집계됐으며 올들어 지난달말까지 도내에서는 6건의 산불이 발생, 3.1㏊의 임야가 소실됐다./김동식기자 dosi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