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 걸그룹 데뷔 꿈 위해 노력… "멤버들에게 고맙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 걸그룹 데뷔 꿈 위해 노력… "멤버들에게 고맙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효린1.jpg
▲ 사진=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 방송 캡처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이 걸그룹 데뷔를 향한 꿈을 위해 노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걸그룹 데뷔를 위해 본격적으로 안무 연습에 돌입한 언니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언니쓰는 '슬램덩크' 멤버들이 정한 그룹 이름이다.

이날 방송에서 안무 연습을 지휘한 22년 차 현역 댄스 가수 박진영은 '슬램덩크' 멤버들의 눈높이에 꼭 맞는 맞춤 강의를 선보였다.

민효린은 꿈계주 답게 실력에 따라 자리 배치가 바뀌는 긴장감 속에서도 계속 상위 그룹에 포함됐다. 감기에 걸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도 개인적으로 안무가를 섭외에 연습을 이어갔다.

그는 개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면서 틈틈이 안무를 복습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솔로곡을 발표한 티파니의 음악방송 녹화장을 찾아, 부러움과 긴장감 섞인 눈빛으로 무대를 지켜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뭉킁하게 만들었다.

민효린은 "고생하는 멤버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며 자신의 꿈을 위해 같이 고생하는 멤버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표현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