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안양SBS 감격의 첫승 기쁨
프로농구 안양SBS 감격의 첫승 기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SBS 스타즈가 99∼2000 애니콜 프로농구대회에서 4패뒤 첫 승을 기록했고, 수원 삼성 썬더스는 4연승 뒤 첫 패배를 당했다.



SBS는 21일 안양 대림대체육관에서 벌어진 광주 골드뱅크와의 경기에서 김상식(18점)의 막판 분전과 클리프 리드(21점·13리바운드)가 위력을 떨쳐 광주 골드뱅크에 101대98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다.



이로써 SBS는 1승4패를 기록, 인천 신세기와 창원 LG(이상 1승5패)를 제치고 12일만에 꼴찌에서 벗어나 8위가 됐다.



SBS는 1,2쿼터에서 골드뱅크의 파이팅에 눌려 50대58로 뒤진 채 마친 뒤 3쿼터에서도 골드뱅크의 조직력을 앞세운 파상공격에 밀려 70대84로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SBS는 마지막 4쿼터에서 김상식이 혼자 13점을 넣고 리드가 골밑에서 착실히 득점, 4연패에 종지부를 찍었다.



한편 수원에서는 전날 골드뱅크를 꺾어 단독선두에 나섰던 홈팀 삼성이 버넬 싱글튼(33점·8리바운드), 주희정(17점·3점슛 3개)의 활약에도 불구, 주포인 문경은(7점)의 부진으로 허재(27점·7리바운드·8어시스트)가 이끈 원주 삼보에 90대98로 패해 연승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이날 삼성은 1쿼터에서 레지 타운젠트(21점), 허재가 19점을 합작한 삼보에 20대32로 크게 뒤져 어려운 출발을 보인 뒤 2쿼터서도 제런 콥까지 득점에 가세한 삼보에 11점 뒤진 46대55로 전반을 마쳤다.



삼성은 3쿼터 종반 싱글튼, 주희정의 3저모가 잇따라 터지며 63대70 7점차까지 점수차를 좁혔으나 고비 때마다 허재의 노련미가 빛을 발한 삼보를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밖에 대구경기서는 신세기가 홈팀 대구 동양에 89대86으로 역전패, 1승5패로 LG와 함께 공동 꼴찌로 내려앉았다.



잠실경기서는 대전 현대가 청주 SK를 89대81로 따돌려 5승1패로 단독 선두가 됐다. SK는 2연패./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21일 전적



▲수원



삼보 98(32-20 23-26 22-20 21-24)90 삼성



▲안양



SBS 101(29-33 21-25 20-26 31-14)98 골드뱅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