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봄처녀, 씨스타 효린이었다… 성숙해진 감성 “누군가 떠올리기도 했다”
‘복면가왕’ 봄처녀, 씨스타 효린이었다… 성숙해진 감성 “누군가 떠올리기도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린1.jpg
▲ 사진=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효린. 방송 캡처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효린’

‘복면가왕’ 효린이 한층 성숙해진 감성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음악대장에 도전하는 도전자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효린은 ‘봄처녀 제 오시네’로 분해 정인의 ‘장마’, 김건모의 ‘미안해요’ 등의 노래를 열창했지만, 음악대장이 부른 더크로스(The Cross)의 ‘Don‘t Cry’에 아쉽게 패했다.

가면을 벗은 효린은 “가면을 쓰니 평소 편견을 깨고 바라봐주시는 것 같아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말했다.

또 효린은 “3라운드 노래 부르시면서 울먹이셨다더라”는 MC 김성주 말에 “너무 오랜만에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누군가를 떠올리며 부르기도 했다. 그런 부분에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평소 발랄한 모습과 달리 매우 차분한 분위기였던 효린에게 연예인 판정단 김구라는 “갑자기 철이 든 느낌이다. 삼촌팬들을 위해서 발랄함을 유지했으면 좋겠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효린은 “본의 아니게 경연 프로그램에 많이 나갔다. 그때는 씨스타라는 그룹을 알리는 것과 나를 알리는 기회로 시작했다. 이길 수 있는 곡들을 항상 선택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른 스타일로 부르는 걸 들려드리고 싶었다. 고음만 하는 게 아니라 듣기 편하게 부를 수도 있는 친구라는 거”라며 “내 목소리를 매력적이라고 느끼는 분들이 있는 것이 기뻤다. 보람차고 뜻깊은 하루를 보낸 느낌이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효린.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