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소외계층 예산지원 38% 증가
저소득 소외계층 예산지원 38%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노인, 여성, 낙도·오지 주민 등 저소득 소외계층에 대한 내년도 예산지원 규모가 올해보다 38% 늘어난 2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는 없었던 저소득층 중고등학생 학비에 2천560억원, 노숙자·생활보호대상자 자활에 55억원이 투입된다.



재정경제부는 28일 내년 예산가운데 소외계층 지원과 연관된 항목만을 뽑아 집계한 결과 모두 2조3천26억원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올해의 1조6천746억원보다 37.5%늘어난 규모라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기초생활보장 1조2천979억원 ▲노인·장애인 등 지원 3천125억원 ▲저소득층 자활지원 675억원 ▲저소득층 자녀 학비지원 3천631억원 ▲국선변호사지원 등 저소득층 권리구제 361억원 ▲낙도·오지 지원 1천341억원 ▲재소자 지원 914억원 등이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