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해 곡물생산량 8.5% 증가
북한 올해 곡물생산량 8.5%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올 한해 곡물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8.5%가 늘어난 422만t으로 지난 94년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지만 내년에 96만t의 곡물이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북한의 기상과 병해충, 농자재 공급사정 등을 종합분석하고 국내외 연구기관의 작황자료를 검토해 ‘99년 북한의 곡물 생산량’을 추정 발표했다.



올해 북한의 총 곡물생산량은 422만t이며 이중 쌀이 58만㏊에서 163만t을 생산, 지난해보다 17만t이 증가됐고 옥수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192만t, 콩 등 두류는 2만t이 증가한 13만t, 감자와 고구마 등 서류는 15만t이 증가한 31만t이 생산될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의 기상은 대체로 양호했고 벼 재배기간에는 온도가 높았으며 기상재해가 적어 벼 생육에 도움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벼의 경우 10a당 생산량이 남한의 55% 수준인 273㎏에 불과해 아직도 기상재해나 병해충에 강한 품종의 개량이 시급한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북한의 2000년 곡물 수요량은 성인이 하루 먹는 곡물량을 546g으로 계산할때 모두 518만t으로 올해 생산된 곡물만으로는 내년에도 96만t의 곡물이 부족해 100만t정도의 추가 식량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됐다. /정근호기자 ghjung@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