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득표 수상영예
이승엽 골든글러브 최다득표 수상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대 홈런왕’ 이승엽(삼성)이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최다 득표로 3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올시즌 54개의 홈런을 몰아쳐 정규시즌 MVP로 뽑혔던 1루수 이승엽은 15일 롯데월드호텔에서 벌어진 99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유효표 239표 중 221표를 획득, 214표를 얻은 외야수 이병규(LG)를 따돌리고 최다 득표자가 됐다.



또 투수부문에서는 해외진출이 좌절됐던 20승 투수 정민태(현대)가 구원왕 진필중(두산)을 제치고 지난 해에 이어 골든글러브 수상자로 뽑혀 88년부터 91년까지 투수부문 4년 연속 수상했던 선동열이후 처음 2년연속 시즌 최고투수가 됐다.



포수부문에는 최근 LG에서 삼성으로 이적한 김동수가 통산 6번째 골든글러브를 받아 수상자 중 최다수상 기록을 세웠고, 2루수에는 박정태(롯데), 3루수는 김한수(삼성), 유격수는 유지현(LG)이 각각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됐다.



외야수에는 이병규를 비롯해 외국인 선수 호세(롯데), 정수근(두산)이 차례로 골든글러브를 꼈고 지명타자는 한화를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로마이어가 차지했다.



99시즌 맹활약을 펼쳤던 로마이어와 호세는 국내프로야구 사상 최초로 골든글러브를 낀 외국인선수가 됐다.



98시즌 최우수선수로 뽑혔던 우즈(두산)는 정작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이승엽에게 밀려 논란이 일었었다.



도루왕 정수근은 95년 입단이후 첫 수상의 기쁨을 누렸고 유지현은 김민호(두산)를 26표차로 따돌려 가장 근소한 차이로 수상자가 됐다.



팀 별로는 삼성이 3명으로 가장 많아 호화군단임을 입증했고,, 한국시리즈 준우승팀 롯데와 서울 연고의 LG는 각각 2명씩, 한화와 두산, 현대는 각각 1명씩을 배출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