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터 원맨쇼 힘입어 동양꺽고 2연승
헌터 원맨쇼 힘입어 동양꺽고 2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삼성 썬더스가 99∼2000 애니콜 프로농구대회에서 껄끄러운 상대 대구 동양 오리온스를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삼성은 15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라운드 경기에서 문경은과 버넬 싱글튼의 부진에도 불구, G.J 헌터(28점·3점슛 3개)의 원맨쇼에 힘입어 루이스 로프튼(23점)이 분전한 동양에 72대69로 승리했다.



이로써 삼성은 8승6패를 기록, 대전 현대(11승3패), 청주 SK(10승4패), 부산 기아(9승6패)에 이어 단독 4위가 됐다.



이날 1쿼터에서 삼성은 초반 레이업슛 5개가 잇따라 불발되며 어렵게 경기를 펼쳐나가다 버넬 싱글튼(11점·12리바운드)이 버저비터 3점슛을 성공시켜 21대19로 역전한 가운데 마쳤다.



삼성은 2쿼터서도 경기가 풀리지 않아 12점을 추가하는 데 그쳐 33대28, 5점차로 앞선 채 후반전을 맞이했다.



3쿼터에서 초반 한 때 37대30, 7점차 까지 앞섰으나 로프튼이 골밑에서 잇따라 득점을 올린 동양에 2분22초를 남기고 43대45로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두 차례의 동점을 이룬 삼성은 52대49로 뒤지다 12초를 남기고 김택훈이 3점슛을 성공시켜 54대52로 따라붙은 뒤 이번에는 헌터가 10m가 넘는 버저비터 3점슛을 작렬, 55대54로 역전하며 마지막 쿼터에 돌입했다.



경기종료 2분여까지 혼전을 거듭하던 이날 승부는 1분7초를 남기고 갈라졌다.



68대68 동점상황에서 헌터의 골밑슛으로 앞선 삼성은 9초를 남기고 역시 이날의 수훈갑인 헌터가 상대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3점차 승리를 거두었다.



반면 동양은 종료직전 정락영이 회심의 3점슛을 날렸으나 림을 돌고나와 동점에 실패했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15일 전적



▲수원



삼성 72(21-19 12-9 22-26 17-15)69 동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