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마라톤 포함한 종합 육상팀 창단
삼성 마라톤 포함한 종합 육상팀 창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이 한국육상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육상팀을 창단한다.대한육상경기연맹(회장 이대원)의 회장사인 삼성은 6일 이같은 내부 방침을 확정하고, 빠른 시일내에 마라톤을 포함한 종합 육상팀을 출범시켜 시드니올림픽과 내년 파리세계선수권대회 등에 대비하기로 했다.



삼성의 팀 창단 방안은 그동안 김운용 대한체육회장이 삼성그룹 회장인 이건희 IOC 위원에게 수차례 권고한 끝에 최근 그룹내 의사결정 과정에서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7년 1월 육상연맹 회장사를 맡으며 팀 창단을 공약했다가 IMF 사태로 계획을 취소했던 삼성은 지난해 10월 코오롱사태가 터지자 마라톤팀 창단을 비밀리에 추진, 구체적인 준비작업을 해왔다.



삼성은 일단 올림픽 메달 가능성이 높은 마라톤과 경보를 중심으로 당분간 팀을 운영한 뒤 남녀 단거리 및 중·장거리 종목에 대한 투자도 적극 모색할 방침이다.



육상팀 지원을 맡을 삼성 계열사로는 세계화 이미지와 올림픽 공식파트너인 점을 감안해 삼성전자가 유력시되고 있다.



삼성육상팀 출범에 따라 지난해 코오롱을 떠났던 이봉주 등 이탈선수 4명이 자연스럽게 입단해 코오롱사태로 빚어진 마라토너 육성 문제가 해결의 가닥을 잡을 전망이다.



이봉주는 지난 2월 도쿄마라톤 준우승후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을 찾아 “대기업이 육상팀을 창단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