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화재컵 프로축구 4강 티켓 안개속
대한화재컵 프로축구 4강 티켓 안개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2000 대한화재컵 대회가 반환점을 돌아 종착역을 향해 달리고 있지만 조별 순위 다툼은 아직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A조 포항 스틸러스와 B조 대전 시티즌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은 모두 5게임씩 소화, 3게임씩만 남기고 있는 상황이지만 준결승전에 오를 조 1,2위의 윤곽은 아직까지 안개속에 휩싸여 오리무중이다.



이에 따라 남은 경기 결과가 4강 진출 여부를 결정하게 돼 각 팀은 지금까지 치른 경기를 토대로 전력을 재정비, 마지막 총력전을 펼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각 조에서 승점 12∼13점이면 4강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팀간 물고 물리는 접전이 계속되면서 지난해(A조 14점, B조 13점)보다 조금 낮은 선에서 4강 토너먼트 진출이 결정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6일 현재 사실상 4강 진출이 어려운 팀은 A조에서 지난 시즌 전관왕인 수원 삼성(승점 2)뿐이다.



나머지 9개팀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티켓이 사정거리 안에 들어 와 있다.



A조에서는 안양 LG, 전북 현대, 부천 SK 등 3팀이 나란히 승점 6점을 올리고 있다.



이들은 남은 3게임에서 승점 6을 보탤 경우 4강 진출이 확실해질 전망이다.



포항은 승점 5로 이들을 바짝 추격하고 있는데 이들보다 한 게임 많은 4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티켓경쟁에서 결코 불리한 입장이 아니다.



B조는 A조에 비해 우열이 조금은 가려졌지만 가닥이 잡히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부산 아이콘스가 승점 8로 4강 티켓 획득에 유리한 입장이고 이어 전남 드래곤즈, 울산 현대, 성남 일화 등이 승점 6으로 뒤를 잇고 있다.



부산 아이콘스는 5일 전남과의 경기를 이겨 사실상 티켓을 확정지을 각오였지만 패배, 안개판도에 합류했다.



대전 시티즌은 승점 3으로 티켓 경쟁에서 조금 뒤쳐지고 있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