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은행 인천본부 장전화 부행장
한미은행 인천본부 장전화 부행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과 기업들에게 예전의 경기은행 보다 더욱 더 친근한 향토은행으로 다가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미은행 인천영업본부 신임 장전화 부행장(53)은 한미은행의 인천지역 향토은행 역할론을 힘주어 강조했다.



다음은 장 부행장과의 일문일답.



-인천의 지역은행 역할을 위한 구체적인 추진사업이 있다면.



▲대우사태로 인천경기가 위기해 처했던 지난해 1조385억원의 중소기업 자금을 지원했으며, 올해 역시 1조원 이상의 자금을 인천지역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 지원할 방침이다.



또 인천지하철공사 금고은행 역할과 시내버스 교통카드 운용 등을 통해 지역 교통분야 전담은행으로 거듭나는 한편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각종 세금의 카드납부제를 인천시와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영업본부의 최대 현안과제는.



▲올 연말에 있을 시·구금고 재 계약문제가 가장 큰 현안 과제이다.



시·구금고 운영에 500여 직원이 종사하고 있는 만큼 재 계약 노력에 최선을 기울일 것이며 또 이뤄지리라고 믿는다.



-한미은행이 ‘무늬만 인천지역 향토은행’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취임 후 지역의 각 분야 관계자들을 만나본 결과 그같은 느낌을 받았다.



전 직원의 뼈를 깎는 노력으로 ‘경기은행때 보다 한미은행이 났다’는 평가를 이끌어내는 것 이외에는 특별한 방법이 없지 않은가.



전남신안 출신으로 고려대를 졸업, 서울은행을 거쳐 85년 한미은행에 입행했으며 바둑 아마4단, 유도3단 등 문무를 겸비한 실물경제통으로 정평 나있다.



/류제홍기자 jhyou@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