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선거법 위법행위 11건 적발
인천지역 선거법 위법행위 11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총선 선거기간 중 인천지역에서 선거법 위반행위로 적발·조치된 것은 모두 1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인천시선관위는 오는 4월13일 총선과 관련, 지난 3월28일부터 현재까지 선거법 위반 행위로 조치된 내역은 고발 3건·수사의뢰 1건·경고 6건·주의 1건 등 모두 11건이라고 밝혔다.



이를 내용별로 보면 지난 3월26일 모 정당의 박모 조직부장이 지구당 통책임자 임명식을 빙자해 58만원 상당의 식사를 겸한 불법 당원 집회를 개최, 지난 2일 고발됐다.



또 지난 3일 강화군 토산품 센터 앞에서 개최된 정당 및 후보자 연설회와 관련, 모 정당의 석모 면협의회장이 청중 15명을 인솔해 갈비탕과 술 등 25만5천원 상당의 식사를 제공했다가 고발됐다.



이밖에 금품·음식물 제공과 인쇄물 배부, 의정활동 등과 관련돼 후보자나 비서관, 지구당 간부 등이 경고 조치됐다.



이와관련, 시 선관위 관계자는 “제16대 총선이 새천년 첫 선거인 만큼 공명선거 실현을 위한 시금석이 되는 선거”라고 밝히고 “선거부정 감시단과 특별 단속위원 등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단속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규열기자 newfeel4@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