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유권자 위한 선거공보 제작안해
시각장애 유권자 위한 선거공보 제작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 총선에 출마하는 도내 후보자 171명중 124명(72.5%)이 시각장애 유권자를 위한 점자용 선거공보를 제작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5천여명에 이르는 도내 시각장애 유권자의 선거권이 침해를 받고 있다.



특히 성남 분당갑, 부천 원미을, 오산·화성 등 9개 선거구 출마자 전원이 점자용 책자를 제작하지않아 이 지역 1천9명의 시각장애 유권자들이 일체의 선거권을 행사하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



6일 경기도 선관위에 따르면 시각장애자들의 선거참여 유도를 위한 점자 제작은 지난 87년 투표안내문이 점자용으로 제작되기 시작, 97년 점자용 투표지 제작에 이어 이번 16대에서는 선거공보를 점자용으로 제작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점자용 선거공보 제작과 관련, 공직선거 및 부정선거방지법 제65조에는 의무규정이 아닌 임의조항이어서 후보자들이 점자용 선거공보 제작을 기피하고 있어 도내 5008명의 시각장애 유권자들의 선거권이 피해를 입게됐다.



실제로 240명의 시작장애 유권자가 거주하는 수원 권선의 경우 민주당 김인영 후보만이 점자용 선거공보를 제작했으며, 194명의 시작장애 유권자가 거주하는 안양 만안의 경우 자민련 김일주 후보만이, 고양 덕양 갑(시각장애 유권자 181명)의 경우 한나라당 이국헌 후보만이 점자용 선거공보를 제작했다.



특히 264명으로 가장 많은 시각 장애 유권자가 있는 오산·화성의 경우 3명의 후보자 모두 점자용 책자를 제작하지 않았으며, 성남 분당갑(142명), 부천 원미을(43명), 하남(69명), 이천(193명), 안성(23명), 여주(79명), 광주(46명), 양·가평(150명)에 출마하는 후보자들도 전원이 점자용 공보를 제작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한 출마자는 “시각장애자의 선거 참여 유도에는 원론적으로 찬성한다” 면서도 “점자용 공보제작을 위한 엄청난 비용에 비해 효과가 적어 (공보 제작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시각장애자는 물론 모든 신체장애자들도 정상적인 선거권을 행사할 권리가 있다”며 “관련법 개정 건의를 통해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토록 하겠다”고말했다.



/총선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