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鄭 명예회장 주식배당수익 최고
현대 鄭 명예회장 주식배당수익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그룹의 정주영 명예회장이 10대그룹 총수들가운데 가장 많은 배당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증권거래소가 10대그룹 총수들의 99회계년도 12월 결산법인 배당수익을 조사한 결과 현대그룹의 정주영 명예회장이 5개 계열사 보유주의 배당금 108억2천8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았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몽헌 회장은 70억1천500만원의 수익을 올렸으며 몽구 회장은 66억1천500만원으로 동생 몽헌 회장보다 적었다.



정 명예회장 다음으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81억9천900만원, 부자지간인 조중훈 한진해운 회장과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배당수익은 23억9천200만원으로 같았다.



최태원 ㈜SK 회장은 22억1천400만원을 벌었고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9억2천800만원의 배당수익을 올렸다.



나머지 10대 그룹 총수들의 배당수익은 ▲LG 구본무 회장 8억8천600만원 ▲롯데 신격호 회장 7억6천500만원 ▲금호 박정구 회장 3억4천800만원 등이었다.



한편 매출액 기준으로는 현대종합상사가 가장 많고 삼성물산, 삼성전자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