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오세득에 돌직구 “대하에서 어떻게 새우과자 맛이 나?”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오세득에 돌직구 “대하에서 어떻게 새우과자 맛이 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1.jpg
▲ 사진=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최현석 요리연구가가 오세득 세프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그는 지난 9일 밤에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 1주년 특집에 나와 ‘따라올 테면 따라와 봐’를 주제로 김풍 셰프의 냉장고 재료를 토대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날 이원일 요리연구가는 직화구이 맥적과 두부와 갓김치를 곁들인 ‘이런 된장’, 오세득 세프는 튀긴 라이퍼 페이스로 만든 ‘허세우’를 선보였다.

최현석은 오세득 셰프의 허세우를 맛 본 뒤 “이 좋은 대하를 새우과자 맛이 나게 해놨냐”고 말했다.

이어 “실수는 했지만 요리에 맛이 들어 있다. 잘 만들었으면 좋았을텐데, 맛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