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곳곳 나들이 인파 교통체증 극심
도내 곳곳 나들이 인파 교통체증 극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목일이자 한식인 5일 경기도내 고속도로와 국도는 서둘러 성묘를 마치고 귀가하는 차량들로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었다.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의 경우 오전부터 남이∼강경정류장, 오산∼죽전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서행이 이어졌다.



중부고속도로 상행선은 음성∼호법분기점, 만남의 광장∼하남에서 부분지체현상이 지속됐고 영동고속도로 상행선의 경우 오후들어 양지∼신갈, 여주∼호법분기점에서 더딘 차량흐름을 보였다.



국도의 경우 공원묘지가 많은 의정부 방면의 망우리길과 광주 갈마터널∼3번국도 문형삼거리, 구리 교문리시내구간에서 차량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또 판교∼구리양수대교 구간과 성남쪽으로 빠지는 대공로, 시흥대로, 통일로 등 서울의 주요 외곽도로도 성묘객 차량들로 하루종일 몸살을 앓았다.



한국도로공사는 귀경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는 이날 밤부터 극심한 정체현상이 빚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도로공사측은 “오늘 하루동안 20여만대의 차량이 서울을 빠져 나갔다”며 “6일 새벽까지 귀경 전쟁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심규정기자 kjsh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