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아봐’ 조영남의 제작발표회 에피소드 다시 회자…김수미 “내가 말 너무 심하게 했나?”
‘나를 돌아봐’ 조영남의 제작발표회 에피소드 다시 회자…김수미 “내가 말 너무 심하게 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나를 돌아봐 조영남, 방송 캡처

나를 돌아봐 조영남.

‘나를 돌아봐’ 조영남이 제작발표회에서 하차선언을 한 가운데, 당시 조영남의 발언이 다시 한번 누리꾼들 사이에서 거론되고 있다.

조영남은 지난 13일 열린 KBS 2TV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서 시청률이 낮게 나올 경우 하차하겠다고 하자 김수미가 “조영남-이경규가 나올 때가 시청 점유율이 가장 낮다. 본인이 굳이 하차하겠다고 하지 않아도 제작진이 하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영남은 “이렇게 모욕적인 말은 처음이다. 김수미의 말을 들어보니 내가 여기 있을 이유가 없는 것 같다. 나는 오늘부로 하차하겠다”라고 말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제작발표회 현장을 떠났다.

김수미는 "제작발표회 이후 자신의 말이 너무 심했냐"고 물으며 조영남의 이탈에 걱정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조영남이 포스터 촬영 현장에도 나타나지 않자 걱정하는 모습도 보였다.

누리꾼들은 “나를 돌아봐 조영남, 둘 다 이상해” “나를 돌아봐 조영남, 다른 사람만 애먹었지뭐”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