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883건)

‘함께’, ‘더불어’, ‘같이’라는 의미가 또 다른 가치로 되살아나길 소망하며 집 안 구석구석을 돌아봤다. 감사한 오후다. 코로나19도 지켜 주고, 태풍에도, 찬바람도, 눈·비에도 필자를 지켜 준 고향이다. 그러나 교통이나 병원, 교육 여건 등 감안해야 하는 게 현실이다.20년 전, 다리품을 팔며 이곳저곳 부동산을 기웃거리다 겨우 마련한 집. 지금은 국토부 아파트 실거래가 조회 사이트가 있다. 직접 부동산을 돌아다닐 필요도 없이 집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래도 한숨만 나온다. 나를 묶어 놓은 현실이 경제이기 때문이

오피니언 | 김양옥 | 2020-10-19 21:07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탱크에 보관 중인 방사성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했다. 국제사회와 주변 국가뿐 아니라 일본 내 강한 반대 여론에도 바다 방류를 강행 방침이다. 일본 주요 언론은 최근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성물질의 농도를 낮춘 뒤 바다로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일제히 보도했다.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폭발 사고로 가동이 중단돼 폐로작업이 진행 중인데, 핵연료 냉각수 및 지하수와 빗물 등 오염수가 늘고 있다. 매일 160~170t씩 발생한다.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를 정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10-19 21:07

경기도 국감 첫째 날 평가는 어땠나. 소문만 요란했던 ‘맹물 국감’이다. ‘맹탕 국감’이라는 표현까지는 쓰지 않겠다. 대권 후보-이재명 지사- 총 공세라는 예상이 있었다. 야권 공격수 전면 배치라는 얘기도 있었다. 결과는 ‘그렇고 그런’ 국감이다. 특례시, 남북 분도, 지역 화폐 등의 질문이 나왔다. 뻔한 질문이다. ‘특별한 계급 반대’ ‘북부 열악 반대’ ‘소상공인 도움’ 등의 답변이 나왔다. 뻔한 답변이다. 경기도민은 줄줄 욀 정도의 얘기다.이런 판단엔 어폐가 있을 수 있다. 조용하고 차분하면 ‘맹물 국감’이냐고 되물을 수 있다

사설 | 경기일보 | 2020-10-19 21:0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19 20:50

올해 우리나라는 54일 동안의 장마 지속, 약 852㎜의 엄청난 강우로 1973년 이후 최장기간ㆍ최대강우 장마를 기록했다. 기상의 극값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고 변동폭이 역대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는 것은 더이상 예사롭게 보아넘길 일이 아니다.실제 발생할 가능성이 낮거나 예측하기 어렵지만 예기치 않게 일어나서 엄청난 사회·경제적 파장을 부르는 사건을 ‘블랙스완’이라 일컫는다. 이러한 사건이 실제 발생하고 나면 사람들은 사후 원인분석을 통해 끼워 맞추기식으로 확실한 전조가 있었다고 믿으며 나아가 반드시 일어날 수 밖에 없었으며 충분히 예

오피니언 | 강부식 | 2020-10-19 19:40

초침이 지나가듯 빠른 세상 속에서 아침을 맞이할 때마다 신조어가 생성되고 또 사라진다. 시류로 볼 때 베이비붐이 끝난 직후인 70년대 생을 X세대, 80년대부터 2천 년대 초반 태생을 Y세대, 그리고 2010년 이후 태어난 세대를 Z세대라 한다.아울러 꼰대 세대로 치부되고 있는 해방 전후 세대와 베이비붐세대의 별칭은 어떤 신조어로 바뀌었을까. 커피 문화가 발달한 세태를 반영하듯 모든 기준을 본인과 연관하여 “나 때는 말이야”라는 훈육조의 언사로 시작한다 해서 ‘라떼세대’라 한다. 그렇다면 라떼세대가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에 어떤 공헌을

오피니언 | 정겸 | 2020-10-19 19:40

정부는 지난 7월14일,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을 중심으로 일자리 19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한국판 뉴딜’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의 녹색성장(350만개 일자리 창출),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238만개 일자리 창출)와 유사한 사업 방식이라는 점에서 볼 때 ‘NewDeal’이라 부르기엔 과거 정부의 방안과 차별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문제는 지금의 한국판 뉴딜은 철학과 방향에 대한 충분한 사회화 과정보다는 엘리트 관료 중심의 톱다운(Top Down)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오피니언 | 오현순 | 2020-10-19 19:40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의 연세대에 대한 특혜시비가 끊이지 않으면서 시의 단호한 대처를 지역사회가 요구하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인천시의회 임시회에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건립에 대한 질의응답에서 박남춘 시장의 답변이 그 발단이다. 박남춘 시장은 세브란스병원 건립무산을 우려하는 지적에 “연세대의 병원 건립 의지를 최대한 신뢰하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연세대에 대한 신뢰를 보였다. 연세대가 지역사회에 약속한 여러 사업이 번번이 번복되고 지체되는 가운데 시정의 최고 책임자는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이다.연세대에 대한 인천 시정의 분위기는 혁신돼

사설 | 경기일보 | 2020-10-19 19:40

By issuing new shares, the company hopes ------- sufficient capital to match its expansion plan needs for the upcoming fiscal year.(A) raise(B) to raise(C) raising(D) raised정답 (B)해석 새 주식을 발행함으로써, 그 회사는 다가오는 회계 연도의 확장 계획 필요에 부응할 충분한 자금을 모으기를 희망한다.해설 to부정사 채우기 문제hope(희망하다, 원하다)는 to 부정사를 목적격 보어로 취하는 동사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10-19 09:5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10-18 2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