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398건)

파주의 두 돼지농가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 오후께 확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오전 7시20분께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오전 8시40분께 파주시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이들 농가의 돼지 사육 규모는 적성면 3천 마리, 파평면 2천 마리다.농식품부는 “신고를 받고 가축위생방역본부에서 초동 방역팀이 투입돼 축사를 통제하고 출입을 차단했다”며 “가축방역관이 들어가 시료를 채취하고 검역본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최종 확진하게 된다”고 설명했

환경·질병 | 이연우 기자 | 2019-09-20

파주ㆍ연천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했던 가운데, 또다시 파주에서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방역 당국은 20일 오전 9시30분께 해당 농장에 방역 담당관을 급파했다.앞서 지난 17일과 18일 파주와 연천의 돼지농가들에서 각각 ASF가 확진된 바 있다.방역 당국은 발생 농장 인근은 물론, 밀집사육단지에서 기르거나 과거 남은 음식물 급여하던 농가 등 총 2천38곳을 대상으로 다음 달 4일까지 정밀검사를 진행한다.농림축산식품부가 특별히 주목하는 대상은 ‘차량 역학 농가’, 즉 발생 농장을 드나든 차량이 방문한 다른 농가들이

환경·질병 | 이연우 기자 | 2019-09-20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치명적인 가축전염병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최근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 이전까지의 예방ㆍ치료 경험이 없다 보니 곳곳에서 근거 없는 괴소문이 떠돌고 있다.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7일 오전 6시30분께 파주의 한 돼지 농가에서 ASF 발생이 공식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후 19일인 오늘에 이르기까지 ASF 발병 원인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으면서 사흘간 전국 양돈업계와 소비자 사이에서는 뜬소문이 나도는 중이다.한 가지 풍문은 ‘발병지가 따로 있다’는 것이다. ASF가 최초로 확진됐던 파주 돼지농장

환경·질병 | 이연우 기자 | 2019-09-20

‘치사율 100%’의 가축전염병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파주ㆍ연천지역에 상륙하면서 정부가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ASF 발생농가 외 국내 곳곳에서도 구멍이 뚫려 있다는 지적이다.ASF 발생국이 수출한 돼지고기가 국내에서 버젓이 거래(본보 7월23일자 1면)되고 있음에도 유통경로가 파악되지 않음은 물론, 공항이나 항만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가공품이 보관 중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ASF 추가 발병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18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ASF 차단방역 상황 점검을 위해 포천시 소재 밀집사육단

환경·질병 | 이연우 기자 | 2019-09-19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경기 북부와 강원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 지역으로 지정하고 집중 방역을 하기로 했다.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군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18일 밝혔다.연천군 백학면의 한 양돈농장은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지난 17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 농장은 돼지 4천700마리를 사육 중이다.농식품부는 시료를 분석해 이날 오전 7시께 확진 판정을 내렸다.이로써

환경·질병 | 구예리 기자 | 2019-09-18

경기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살처분한다고 18일 밝혔다.연천의 ASF 발생 농장은 지난 17일 오후 2시께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ASF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앞서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두 농가는 부자가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으며 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

환경·질병 | 구예리 기자 | 2019-09-18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관계 당국이 총력전을 선언했다. 정부의 지휘 속에서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농협 등은 모든 자원을 동원해 조기 진압에 성공한다는 방침이다.17일 경기도를 비롯한 관계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파주시 한 돼지농장에서 폐사한 돼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정부가 위기 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것을 시작으로 관련 대책이 진행되고 있다.우선 경기도는 이날 김용 도 대변인이 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ㆍ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환경·질병 | 여승구 기자 | 2019-09-18

‘돼지 흑사병’이라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최초로 파주시에 상륙했다. 폐사율 100%인 강력한 바이러스이지만 발생 농가를 중심으로 명확한 발병 원인이 확인되지 않으면서 답답함만 쌓이고 있다. 김포시와 연천군 등에서도 확산 조짐이 발견되는 가운데 조기 진압 여부는 향후 1주일 내 판가름날 전망이다.17일 경기도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관계 당국은 이날 오전 6시 30분께 파주시 연다산동의 A 양돈농장에서 폐사된 돼지 5두에 대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앞서 A 농장 주인은 전날 오후 6시께 숨져 있는

환경·질병 | 여승구 기자 | 2019-09-18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검역 활동을 강화했지만 사실상 ‘반쪽짜리’ 논란(본보 7월22자 1면)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결국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ASF 확진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물론 지자체에서도 ASF 발생 원인을 명확히 파악되지 못하면서 여러 의문점이 제기되는 중이다.17일 양돈업계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ASF는 세 가지 경우를 통해 발병한다.■ 야생 멧돼지가 이동하며 바이러스를 옮기는 경우이날 새벽 6시30분께 ASF 발병이 확진된 파주의 S농장은 창문이 없는 무창(無窓)형에 울타리가

환경·질병 | 이연우 기자 | 2019-09-17

파주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연천농가에서도 의심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연천군의 한 돼지 사육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이 신고는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 이은 두 번째 의심 사례다.해당 농가는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는 약 50km 거리로 전해졌다.보건당국은 현재 의심 신고가 들어온 후 돼지 4마리를 부검해 시료를 채취해 18일 새벽께 정확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질병 | 구예리 기자 | 2019-0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