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714건)

2001년 오늘, 러시아 우주정거장 미르가 남태평양 해상에 추락, 장렬한 최후를 맞았다. 미르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기까지 자그마치 15년 동안 임무를 수행했다.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선체는 완전히 파괴됐고, 불붙은 파편은 마지막 불꽃놀이를 펼치며 지구를 품었다.러시아어로 ‘평화’를 뜻하는 미르(Mir)는 냉전시대 미국과 소련의 우주개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2-03-22 20:25

도시를 인간의 정주(定住) 생활의 연장으로 본다면 그 속성은 지극히 일상적이어야 한다. 도시라는 것이 인간 생활의 니즈에 대한 대응과 무리를 이루고 부대끼면서 살아가는 인간의 속성이 모여진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면에서 보면, 도시는 슐츠(C.N.Schultz)의 말처럼, 인간과 주변 환경과의 의미 있는 관계를 설정하는 초보적인 단계부터 시

오피니언 | 김영훈 | 2012-03-22 20:25

20여 년 전 소설 ‘빙점’으로 유명한 미우라아야코(三浦陵子)의 에세이집에서 위 제목의 수필을 읽은 적이 있다. 세월이 흘러 그 유명한 빙점의 줄거리조차 가물가물해지는데 유독 위 수필제목만은 여전히 기억에 머물고 있다. 다소 유치하거나 싱거운 표현일 수도 있는데 곱씹어볼수록 시사하는 점이 많아 그런 것 같다. 인간의 가장 원초적 본능

오피니언 | 양진영 | 2012-03-22 20:25

수도권지역에 포함되고 경기도 접경지역에 속하는 지역 중 연천군을 제외한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시 등 인근 시의 경우 철도망·교통망 확충, 신도시 건설 등 국가의 정책적 배려로 인구, 산업 등이 크게 성장해왔다. 이에 반해 연천군은 북한과 맞닿아 있는 수도권 최북단 접경지역으로 지난 반세기가 넘도록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하며 고통받아

오피니언 | 김규선 | 2012-03-22 20:25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교장·소진억)가 21일 의미 있는 행사를 가졌다. 이 학교 출신으로 천안함 폭침 때 사망한 고(故) 박경수 상사에 대한 추모식이다. 추모식에는 학생 70여명이 참석했고 1천600명 전교생이 교내 방송을 통해 박 상사를 추모했다. 박 상사가 활동했던 해양 소년단 40명도 제복을 입고 참석했다. 시종일관 진지하게 진행됐다고 참

사설 | 경기일보 | 2012-03-22 14:21

정명훈 서울시립 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지난 3월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지휘한 ‘남북 음악공연’은 훌륭한 ‘음악 외교’다. 북한의 은하수관현악단은 연주자 70명에 성악가까지 합쳐 100명이 넘는 대규모 관현악단이다. 라디오프랑스 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정명훈씨가 음악감독이다. 그는 서울과 파리, 두 곳에서 음악감독을 맡고

오피니언 | 임병호 논설위원 | 2012-03-21 20:05

얼마 전에 공자와 맹자의 종손들이 안동의 도산서원에 와서 참배를 했다고 하여 화제가 됐다. 우리 유학의 대가인 퇴계 선생의 사상이 이토록 존중받는다는 점에서 흐뭇한 일이다. 역시 우리는 문화를 중국이나 다른 나라에서 받아들이기는 하지만 훨씬 발전시켜 최고의 것으로 만드는 능력이 있다는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일이다. 그런데, 한편으로 다른 엉뚱한 것을 생각나

오피니언 | 배기동 | 2012-03-21 20:05

대지에는 하나둘씩 꽃소식과 함께 봄이왔다고들 하는데 이곳은 아직 한겨울인 듯 합니다. 강원도 월정사 주변 산과 계곡이 온통 새하얀 눈과 얼음으로 뒤덮여 있어 진정한 봄은 조금 더 기다려야 할 듯 합니다. 봄에 바라보는 한겨울 풍경도 제법 운치가 있습니다. 김시범기자 sbkim@kyeonggi.com

오피니언 | 김시범 기자 | 2012-03-21 20:05

위·변조된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해킹 앱)을 통해 모바일뱅킹에 접속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위·변조된 앱은 사용자 몰래 개인정보를 빼내거나 제3자에게 돈을 이체시키는 ‘피싱(phishing)’ 도구로 악용될 수 있다. 그러나 금융기관들은 거의 무방비 상태다. 은행권에 따르면 해킹 앱을 이용한 접속 시도

사설 | 경기일보 | 2012-03-21 20:05

오피니언 | 윤재열 | 2012-03-21 19:28